돈 안들이고 스테이징 하기

어차피 하게 될 이사 아닙니까?

2004년경 아직 에이전트들한테조차 스테이징이라는 말이 생소할때부터 저희는 스테이징을 강조해 왔습니다. 전문 스테이저를 고용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는 셀러의 동의와 협조 아래 저희가 직접 “스테이징”을 합니다.

청소하고 가구들 새롭게 배치하고 소품들 갖다 놓고 하는 건데요, 어떤 집이든 팔 걷어부치고 한 반나절 수고하면 집이 몰라보게 달라집니다. “와.. 이게 우리 집 맞습니까? 에이전트가 이렇게도 일을 합니까?” 와같은 얘기들 종종 듣습니다. 워낙 많이 하다보니 저희도 이제 스테이징 “준”전문가는 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전문 업체의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결과에 확연한 차이를 가져올 만한 정도는 됩니다.

저희가 직접 해드리는 스테이징 서비스는 물론 무료입니다. 리스팅 에이전트의 자연스럽고 당연한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전문 스테이저를 고용하는 경우에도 모든 과정에서 최대한의 효과를 볼 수 있도록 돕습니다. 

테이징 (Staging) 을 하면 집이 더 잘팔린다는 것은 이제 논란의 여지가 없는 부동산의 상식이다. 스테이징은 물론 집을 팔때 집을 이쁘게 꾸미는 것을 말한다. 스테이징 하지 않고 집을 마켓에 내어 놓는 것은 잠옷바람으로 사람들을 만나러 다니는 것과 다를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식 스테이징을 하는 경우는 (가격대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10채중에 2-3채 정도 되는 것 같다. 집이 아직 안 팔린 상태에서 비용도 부담스럽고, 또 살고 있는 집을 꾸미려니 힘들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아예 포기하면 안 된다. 최소한 대청소는 한번 해야 한다. 어차피 하게 될 이사 미리 준비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3-4일쯤 신경써서 $5000 벌수 있다면 그 일 안 할 사람 있을까? 증명하기는 어렵지만, 왠만한 집들 조금만 수고해도 $5000 정도는 쉽게 차이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리고 셀러가 직접 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 또한 에이전트도 집을 팔기 위해 가장 핵심 준비과정중의 하나인 “스테이징” 어떤 모양으로든 돕는 것이 맞다.

아래는 스테이징의 기본 원리와 구체적인 조언을 담은 내용이다. 우리가 다년간의 스테이징 경험을 바탕으로, 셀러가 직접 할 수 있는 가장 실질적인 내용들을 정리한 것이다.

스테이징의 기본 원리

일단 집을 팔기로 결정하면 집을, 내가 사는 곳이 아닌, 바이어들에게 보여 주어야 할 하나의 “상품”으로 생각하기 시작해야 한다. 다음은 바이어들의 눈에 매력적인 집으로 준비하기 위해서 기억해야 할 4 가지 단어이다.

Simple

아주 화려하고 멋있게 꾸밀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면, 단순한 것이 최선이다. 가장 이상적인 것은, “장식”이 될만한 가구들과, 악세사리들을 제외한 모든 것은 치우는 것이다. 생필품들조차 (칫솔, 행주, 요리도구, 등등) 눈에 안 띄게 두는 것이 좋다. 조잡할 바에야 허전한게 좋다. 단순하면, 넓어보이고, 집이 더욱 반듯해 보인다.

Depersonalized (비-개인화)

가족 사진, 개인적인 취향이 너무 짙은 장식품등이 너무 많은 것은 바이어들이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처음 보는 사람들에게 나의 사생활에 대해서 얘기하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다. 물론 나와 내 가족의 체취를 완전히 없엔다는 것은 가능하지도 필요하지도 않다. 하지만, 어느정도는 중립적으로 집을 상품화하는 것이 좋다.

Working (고장난 것 없이)

모든 것을 완벽하게 고칠 수는 없다. 특히 오래된 집들은 기능적으로 문제가 많다. 그렇다고 집을 못 파는 것은 물론 아니다. 하지만, 가능한한 고칠 수 있는 것들은 미리 고치는 것이 좋다. 집을 고친다면, 바이어들이 더 신경써서 보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을 먼저 고치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Clean

밖과 안에서 볼때, 집이 깨끗하다는 느낌이 아주 중요하다. 깨끗하면, 이 집 주인들이 집 관리를 잘 하고 살았구나, 라는 인상을 줄 수 있다. 가끔 깨끗하지 못한 집들을 보는데, 지저분하다는 느낌 이상의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스테이징의 구체적인 방법

1. Make it Simple/Depersonalized

크고 작은 이사용 박스를 몇개 산다.

어차피 이사를 갈 것이다. 당장 사용하지 않고, 집을 이쁘게 꾸미는데 필요하지 않은 것들은 미리 박스안에 넣어 놓는다. 집이 정리되서 좋고, 나중에 할일을 미리 해 놓는 것이니 일석이조다. 쓰지는 않으면서 버리기도 아까운 물건들이 많다면 Garage Sale이나 Donation을 한다.

내가 우리 집을 보러 온 바이어라 생각하고, 밖에서부터 집을 한번 둘러 본다.

아마, 평소에 보면서도 보지 못했던 잡동사니, 시들은 화분등이 눈에 띄일 것이다. 아마 한두시간만 수고하면, 왠만한 쓰레기들은 정리 할수 있을 것이다. 집 바로 앞의 길도 가능하면 치우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강아지 배설물들은 꼭 치워야 한다. (Open House의 뼈저린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충고.)

Basketball Rule (농구공 룰)

장식품들은 큰 것들이 좋다. Basketball Rule이라는 것은 농구공보다 작으면 조잡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치우라는 것이다.

좀 애매하면 아예 없는 것이 낫다.

어설프게 꾸민 집보다 빈집이 낫다. 구색이 안 맞는 가구라면, 아예 빈 공간으로 비워 두는 것이 낫다. 멋있고 화려하지 않을 바에야, 아예 없는 것이 낫다. 한공간에는 보통 장식품 하나면 된다.

거실 먼저!!!

정문을 열고 들어올 때 보이는 첫번째 공간이 보통 거실이다. 그래서 거실을 먼저 치우고 꾸미는 것이 순서다. 그 다음은 부엌과 화장실. 거실, 부엌, 화장실만 깨끗하고 깔끔해도 좋은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 방은 비교적 신경을 들써도 된다.

중립적인 색깔과 분위기가 좋다.

옅은 갈색, 진한 갈색, 검정, 흰색의 바탕위에 빨간색 계통의 장식이 있으면 가장 무난한 분위기를 창출할 수 있다. 어떤 색깔 사이에서도, 초록색 화분은 잘 어울린다. 지나치게 어둡거나, 여성/남성적이거나, 과격한 색깔등, 개성이 너무 강한 분위기는 피하는 것이 좋다.

어떤 집이든 창고나 차고 안에 “보물”들이 몇 개는 숨겨져 있다.

창고나 차고 안에 보관해 둔 물건들 중에 장식품으로 쓸만한 물건이 몇 개는 있게 마련이다. 물건들을 둘러보면서, 이쁘다 생각되는 물건들은 장식품으로 쓰면 된다. 단, Basketball Rule을 꼭 기억한다.

“장식품”이 아니면 모두 치운다.

칫솔 치약등 생활 용품들 중에서 장식품으로 보이지 않을 만한 물건들은 안보이게 치우는 것이 좋다. 새 집의 모델홈에서 치약 칫솔을 본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가구를 재배치 한다.

생활하면서, 가구들은 “기능적”으로 배치된다. 생활의 편리함을 기준으로 놓여 있는 가구를 보다 일반적이고 균형잡힌 위치로 재배치 한다. 예를 들어, 소파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면 한곳으로 모아 놓는다.

2. Make it Working

자젤구레한 문제들이 너무 많으면 미리 고치는 것이 좋다.

Handyman이나 Plumber를 부를 수도 있다. 가장 눈에 띄기 쉬운 불 나간 전구, 물이 세는 수도꼭지, 헐거워진 문 손잡이, 찢어진 Window Screen, 등은 가능한한 미리 고치는 것이 좋다.

Termite Work는 미리 하는 것도 고려해볼만 하다.

어차피 집을 팔기 위해 해야 하는 일. 큰 문제가 없는 집들은 에스크로가 들어간 후에 해도 무난하지만, 오래되고 문제가 많을 수 있는 집들은 미리 해야만 여러가지 문제들을 미리 방지 할 수 있다.

Inspection을 미리 해 보는 것도 때에 따라서 좋은 준비가 될 수 있다.

문제가 많을 수 있는 집들은, 셀러가 먼저 Inspection을 해 볼수 있다. 미리 문제들을 알면, 미리 고치거나 바이어에게 알려 주어, 미래에 생길 수 있는 바이어와의 갈등을 방지할 수 있다.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리모델링을 할 수도 있다.

보통 화장실과 부얶에 치중한다. 잘 따져 보고 해야 한다. 전문가의 도움이 꼭 필요한 부분이다.

3. Make it Clean

페인트, 페인트, 페인트!!!!

가장 적은 비용과 노력으로, 최대의 효과를 볼 수 있는 작업이 페인트. 페인트가 더럽다면, 돈을 좀 들여서라도 할만하다. 아마 투자한 것보다 몇배의 값어치로 돌아 올것이다.

카펫이나 나무바닥이 더러운 경우, 최소한 깨끗하게 청소 해야 한다.

아주 많이 더러운 경우는 바꾸는 것이 좋다. 바이어가 원하는 색상과 종류를 선택하라고, 크레딧을 주는 것도 때에 따라서는 좋은 방법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많이 더러울 경우에는) 미리 바꾸는 것이 좋다.

전문 청소부

거의 모든 셀러들은 집을 “딱고 광낼” 시간과 여유가 없다. 아주 적은 비용으로 집을 구석구석 대청소 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기 바란다. 이것 또한 투자한 보람이 있을 것이다.

창문, 거울, 커튼을 깨끗하게 한다.

열심히 청소하고 정리한 후에 보면, 창문이나 유리를 빼먹는 경우가 많다. 전문 청소부를 고용하면, 창문도 딱아달라고 직접 주문하는 것이 좋다.

부엌과 화장실이 깨끗해야 한다.

특히 세면대나 욕조에 있는 Mold (곰팡이)는 제거하는 것이 좋다. 어렵지 않게 배워서 할 수 있다. 욕조는 많이 더럽다면, Restoration을 생각해 볼 수도 있다. 이것 역시 투자한 보람이 있을 것이다.

강아지나 고양이를 키운다면…

Deodorizer와 Pet Hair Remover를 사서 냄세와 털 등을 제거한다. 냄세가 많이 나는 경우에는 공기 정화기가 필요할 수도 있다. $100정도 선에서 쓸만한 것들이 있다.

정원을 깔끔하게 정돈한다.

잔디를 깍고, 죽은 나뭇가지를 자르고, 이쁜 꽃들을 심어서, 정원을 깨끗하고 이쁘게 손 본다. 평소 정원사를 고용한다면, 집을 판다는 것을 알리고, 이쁘게 꾸며 달라고 “특별 주문”을 할 수 있다.

십수년전에 찍은 사진들이라 좀 오래됬습니다. 요즘 저희 사진 샘플은 바어이 유일한 관심 2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